洪明甫 “献身足球事业,展示真我风采”

2012年8月对于我来说可能是一生中最难以忘怀的时刻。诸多理由当中最重要的原因就是韩国国奥足球代表队获得了史上第一枚铜牌的最好成绩。

对于我来说,每次参加奥运比赛都是对信赖以及谦逊重要性的一次又一次反复深刻认识。我赋予球员以信任,球员也毫无保留地相信我,伴随我一同前进。在与巴西准决赛时,韩国国奥代表队遭遇失败,但是我还是向对方的教练竖起大拇指,表示祝贺。

从初涉足坛直到现在的经历告诉我,在竞技场中,如果不懂得谦虚那么你将永远也不会得到进步。不谦虚的态度是没有自信的表现,没有自信则无法堂堂正正做人。

在每次韩国国奥队获胜的时候,韩国舆论界都会给予我很大瞩目,对此我表示深深的感谢,也会深深地留在我的记忆当中。当记者每每问道我个人的感想时,我都会说“我为今天在比赛中努力拼搏的队员赶到骄傲”这是发自我内心深处的真实感想。

我希望倾尽全力指导队员。在我指导队员的同时,也是一个我本人向年轻队员学习的过程。

我十分不喜欢在失败以后有队员低着头走出赛场的情景。那是因为,失败是成功的奠基,未来有更多的比赛等待着我们。我个人比较欣赏的一句话就是“战时,贪生者死,置死地者而生”。

世间之事无不如此,足球也丝毫不例外,全身心投入比赛,失败的几率自然会减少。本次奥运会比赛过程对我来说最为重要的就是队员、教练整体性全神贯注的投入。

我经常告诉队员不要做无谓的体力浪费。不必要的奔跑而导致的终场结束前20分钟的体力不支是以往韩国足球失败的最大原因。精神力量固然重要,但是比它更加重要的还有体力。

我经常告诉队员在对待清扫、饮食供应服务人员时不要使用“要求”而使用“请求”。我认为这是基本。做好基本看似简单,但却非常重要。

我认为对于失败和犯错应该予以宽容的态度。但是对于不竭尽全力的现象则无法饶恕。因此提倡对球队的“献身”和“牺牲”。

对于全队的目标来说,不应该由我一个人来决定。应该由全体队员按照自身的愿望去挑战,只有这样才能获胜。

我衷心希望现在的韩国国奥队员,当然也包括未来的后继者们,能够更加谦虚、更加努力。就像我经常不止一次提起的那样,“献身足球事业,展示真我风采”。(王璇译,孙启存校)

图片:8月12日韩国国奥队获得伦敦奥运会铜牌以后,兴奋的队员高举洪明浦教练 (韩)NEWSis

[홍명보 칼럼] 축구로 봉사하는 우리, 얼마나 멋진가?

2012년 8월은 아마도 내 평생에 가장 기억에 남을 시간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 올림픽축구팀이 사상 처음으로 동메달을 딴 것은 여러 이유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나는 이번 올림픽을 통해 믿음과 겸손이 얼마나 중요한지 매 경기마다 확인하고 또 확인했다. 선수들을 믿어주니 그들은 나를 한없이 믿고 따라줬다. 브라질과 준결승전에서 패한 후 나는 상대팀 감독한테 가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축하해 주었다.

겸손하지 않고서는 경기를 제대로 풀어갈 수 없다는 것은 축구를 처음 시작한 이후 정말로 숱하게 나는 경험했다. 겸손하지 않은 것은 자신감이 없기 때문이다. 자신감이 없으니 당당할 수도 없다.

한국축구가 이길 때마다, 언론은 나를 크게 주목해줬다. 이 지면을 빌어서 깊이 감사드린다. 하지만 팬들은 기억하실 거다. 기자들이 내게 소감을 물으면 “오늘 경기를 잘해준 선수들이 있어서 자랑스럽다. 나는 이들이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고 답하는 것을. 그게 내 진심이기 때문이다.

나는 내 혼신의 힘을 다 바쳐 선수들을 가르치려 한다. 그들을 가르치면서 나 또한 어린 선수들에게 많은 것을 배운다. 그들이 나를 믿고, 똘똘 뭉쳐 하나가 되는 걸 보고 얼마나 행복한지 모른다. 선수들 모두 내게는 소중한 동생이고, 후배들이다.

나는 선수들이 경기에서 지더라도 고개를 숙이고 나오는 건 정말 싫다. 실패는 승리를 더욱 값지게 하는 밑거름이고. 또다른 경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전쟁에 죽으려고 나가면 살고, 살려고 나가면 죽는다”는 말, 나는 그 말이 참 좋다.

모든 일이 그렇듯, 축구 역시 진정으로 ‘혼을 담아’ 경기에 임하면 실패할 확률이 줄어든다. 설령 경기에선 진다고 하더라도 다음을 기약할 수 있다. 이번 런던올림픽이 내게 소중한 것은 바로 선수와 코치와 모든 스태프들이 자신의 혼을 쏟아부었기 때문이다.

나는 선수들에게 쓸데없이 뛰지 말라고 한다. 그러면 불필요한 체력소모에 빠지고, 종료 20분쯤엔 무기력해지며 경기를 망쳐온 게 한국축구의 병폐였기 때문이다. 정신력 이상으로 중요한 게 체력이다.

나는 또 선수들에게 청소나 식당일 하시는 분들께 ‘요구’하지 말고 정중히 ‘부탁’하라고 이른다. 그게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기본을 지키는 것은 쉬우면서도 무척 중요한 일이다.

나는 패배나 실수에 대해서는 관대하다. 하지만 최선을 다하지 않을 때는 무섭게 질책한다. 그러면서 팀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라고 말한다. 그렇게 최선을 다해 헌신하는 선수들이야말로 최고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팀의 목표가 감독인 내가 정한 하향식으로 정해져선 안된다. 선수들이 스스로 정한 상향식 목표라야 그들이 의욕을 갖고 도전할 수 있으며, 그때 비로소 성취도 가능하다.

나는 우리 런던올림픽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아니 그 후배들이 더 겸손하고 더 열심히 뛰어주길 진정으로 바란다. 나는 외치고 또 외칠 것이다. “축구로 봉사하는 우리, 얼마나 멋진가!”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