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国慰安妇纪实

(搜狐视频)中国安徽省太和县康庙村有一位老人名叫李天英,她不是土生土长的本村人,而是50多年以前从外乡迁居到这里的,生活了几十年以后,忽然有一天,李天英说自己不是中国人,而是韩国人。

当地的居民都把它当做一句笑话。因为老太太是一口地道的淮北方言,不会说韩国话,也没有任何韩国人的特征。

其实她没有说谎,她曾经有一个十分特殊的身份,就是二战时期的日军慰安妇。她没有和任何人说起过这件事,这个秘密在他的心理埋藏了半个多世纪。

李天英从15岁开始在距中国黑龙江省哈尔滨市5公里处的一所侵华日军兵营里充当慰安妇,她是二战期间日军累累暴行无数受害者中的普通一员。 按照日本战犯松井石根的说法,强奸敌国的女人能够迫使敌人屈服。

根据1946年远东国际军事法庭的调查,仅仅在南京大屠杀中,日军强奸案就有两万起,而近年的研究表明,南京大屠杀中被强奸的女性可能达到8万人。受害者中包括上到八旬的老妇,下到不足十岁的幼童。其中很大一部分,被强奸后遭到了残忍地杀害。

1938年1月13号,侵华日军的第一家慰安所,位于上海东北角的“杨家宅娱乐所”开业了。104名日本和朝鲜少女成为了这里的第一批慰安妇。从此以后,无数来自日本、中国、朝鲜、东南亚的少女踏上了不归路。

1992年中韩建交以后,在韩国留学生(朴宣泠)帮助下,开始寻找在韩国的亲人。在韩国企业家金源东帮助下,1994年6月10日回到韩国故土,找到亲人,但是她已经无法记得韩国语的发音,唯一留在记忆中的是一首儿时的韩国民谣,当她在韩国机场见到亲人唱起民谣时,周围的人无不为之留下感动的眼泪。

중국의 한 위안부의 이야기

중국 인터넷 매체 ‘Sohu사이버’는 “중국 안휘성 타이허현 강묘촌에서 50년 동안 살고 있는 한 할머니가 자신이 사실은 중국사람이 아니라 한국사람이라며 일본군 위안부에 끌려갔었다”고 밝혔다.

현지 주민들은 이 말을 믿지 못했는데, 그것은 이 할머니가 중국 화베이지방 사투리를 쓰고 있으며, 한국말이나 한국에 대해 전혀 모르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 할머니는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다. 독특한 인생 경력을 갖고 있는 그 할머니는 사실 옛날 침화일군(侵華日軍,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의 위안부였다.

이 할머니의 이름은 이천영이며, 15살 때부터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5km 떨어진 리쟈차오라는 지역에서 세운 한 침화일군 병영 안에서 위안부로 끌려갔다. 그의 슬픔은 당시 일본 파시즘에서 파생된 비인간적인 위안부제도의 증거가 됐다.

1946년 극동군사법정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군이 중국 난징(南京)시에서 저지른 ‘난징대학살’ 사건에서만도 강간폭행이 2만건 이상 발생됐으며, 8만명이 넘는 중국 여성들이 피해를 당했다. 또 당시 피해자 연령은 많은 경우 80세가 넘었으며, 10살도 안된 어린 어린이도 있었다.

1938년 1월13일, 일본군은 중국 상하이시 동북쪽에 있는 한 지역에 ‘양가제오락소’란 위안소를 첫번째로 설치했으며, 일본과 조선에서 온 104명의 소녀들을 그곳으로 보냈다. 이때부터 동아시아 다른 나라에서 온 여성들은 일본 군국주의자들 만든 인간지옥에서 고생을 시작했다.

1992년 한중수교 이후 이천영 할머니는 중국에 있는 한국유학생 박선영씨의 도움을 받았고, 한국에 있는 가족을 찾기 시작했다. 이어 1994년 6월10일 한국의 한 기업가인 김원동씨에게 지원을 받아 드디어 고향인 한국에 들어왔다.

이미 한국어 발음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그는 공항에서 가족과 만났다. 이 할머니가 어렸을 때 배운 한국민요를 부르자 현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눈물을 흘렸다.

왕선 기자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